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정치 사회 경제 지역 스포츠 문화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인물 기고 인사 부고 추천업소 알림 커뮤니티
문화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봄꽃 따라 떠나는 안동여행…관광지 9곳 선정
2019-04-03 오후 11:15:52 경북인터넷신문 mail gbinews@naver.com




       안동시는 '봄꽃 여행'을 4월 관광 테마로 정하고 관광지 9곳을 선정, 추천했다.

       안동의 대표적 관광지인 하회마을, 봉정사, 안동벚꽃축제, 신세동 벽화마을, 영호루, 도산서원, 안동민속촌(월영교·호반나들이길), 온뜨레피움, 만휴정 등이다.

       하회마을은 마을 둘레를 따라 끝없이 이어진 벚나무가 장관을 이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표적 명소다.

       벚꽃축제는 낙동강변의 벚꽃거리를 배경으로 매년 벚꽃 개화 시기에 맞춰 열린다.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7일까지 열리는 벚꽃축제는 1.4㎞ 거리에 '봄, 기적의 시작'을 주제로 공연, 전시, 체험행사가 진행 중이다.

       밤에는 조명터널에서 벚꽃과 어우러진 별빛의 황홀함에 취할 수 있다.


       안동민속촌 일대는 이미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벚꽃 명소다.

       월영교와 호반나들이길 일대에 펼쳐진 벚꽃길은 유명 포토존으로 꼽히며 월영교의 분수는 이달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지난해 6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봉정사는 진달래 꽃길로도 유명하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극락전과 대웅전을 관람한 후 영산암으로 올라가면 영화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의 촬영 장소로 유명한 오솔길이 펼쳐진다.


       도산서원은 퇴계 선생이 평생을 친구 삼아 사랑했다는 '매화'로 유명하다.

       퇴계 선생이 뜰의 매화를 바라보며 지은 시가 107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 봄을 알리는 꽃과 나무 등 생명이 소생하는 온뜨레피움, 그림으로 꽃피는 마을 신세동 벽화마을, 안동의 봄꽃 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영호루, 봄물 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매화와 산수유를 만날 수 있는 만휴정과 지례예술촌 등이 있다.

    <저작권자©경북인터넷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4-03 23:15 송고
    봄꽃 따라 떠나는 안동여행…관광지 9곳 선정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형광색표시는 선거운동기간중 실명확인 후 게시한 글입니다.
    (왼쪽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최근기사
    안동대학교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북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북 아 00276
    경북 안동시 중평길 39, 104-105 TEL : 054) 823-8999 FAX : 054) 823-8999 / 발행인 : 김선아
    Copyright©2013 경북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sa17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