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정치 사회 경제 지역 스포츠 문화 포토·동영상 기자수첩 인물 기고 인사 부고 추천업소 알림 커뮤니티
지역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안동 인구 16만 붕괴…도청이전 4년 구도심 '황폐'
2020-02-07 오후 3:01:08 경북인터넷신문 mail gbinews@naver.com




       경북도청 이전 4년 만에 안동 정주 인구 16만명 선이 붕괴됐다. 도청 신도시의 강한 흡입력이 안동·예천의 원도심을 쇠퇴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현실화하고 있다.


    7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안동 인구는 15만9천844명으로 전월(16만52명)보다 200여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청 신청사 개청을 앞둔 2015년 16만9천200여명이던 인구가 불과 4년 만에 1만명 이상 줄어든 것이다. 도청 신청사 개청으로 큰 효과를 기대했던 것과는 정반대 결과다.


       이는 도청과 경북지방경찰청 등 행정타운이 안동 쪽에 자리 잡으면서 실제 정주 인구 증가에는 보탬이 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주 인구가 급감하면서 구도심 상당수 상가도 잇따라 문을 닫고 있다.


       상권 자체가 도청 신도심 주변으로 자리를 옮기고 있다는 분석이다. 


       반면 예천 인구는 2015년 말 4만4천674명에서 지난해 말 5만5천192명으로 1만500명가량 늘었다.


       2018년 말 5만3천274명이던 인구는 지난해 1월 5만3천440명, 2월 5만3천611명, 3월 5만3천988명, 4월 5만4천290명 등 매달 100~400명씩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구도심 공동화 현상은 예천도 비슷한 상황이다.


       주거·상업지역이 예천 호명면에 조성된 탓에 안동보다 인구는 상대적으로 늘고 있지만, 예천읍 등 구도심에선 심각한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 


       도청 이전과 함께 활성화하고 있는 신도심 건설이 안동·예천의 인구와 상권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지역 도시계획 전문가들은 안동 인구 감소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북도의 신도심 활성화 정책이 신도심 인구 쏠림현상으로 이어져 안동·예천 구도심의 공동화 현상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도청 신도심은 조성 3년 만인 지난해 정주 인구 2만명을 돌파했다.


       여기에다 경북도는 2027년까지 도청 신도심 정주 인구 10만명을 목표로 2·3단계 조성사업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경북인터넷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2-07 15:01 송고
    안동 인구 16만 붕괴…도청이전 4년 구도심 '황폐'
    총 0 건의 독자의견이 있습니다.
    형광색표시는 선거운동기간중 실명확인 후 게시한 글입니다.
    (왼쪽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최근기사
    안동대학교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경북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북 아 00276
    경북 안동시 중평길 39, 104-105 TEL : 054) 823-8999 FAX : 054) 823-8999 / 발행인 : 김선아
    Copyright©2013 경북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 ksa1710@naver.com